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053

왕송저수지 - 새들의 시간 내가 처음으로 새의 눈동자를 본 곳새의 아름다움을탐하게 된 곳한 뼘 남은 해를아까와하던 곳새를 사랑하고 자연을 존경하게 된 곳오늘, 온종일쩌엉- ! 휘으훅-! 얼음이 울었다-------------------------------왕송저수지 2012. 1. 27.
잿빛개구리매 -Hen harrier ----------------------------- 시화호 맹금들판 2012. 1. 27.
알락해오라기와 큰말똥가리 Eurasian Bittern, Upland Buzzard 시화호가 꽁꽁 얼었다 얼지 않은 몇 군데 물가엔 '은둔의 귀재'라 불리는 알락해오라기가허기를 견딜 수 없어서 온 몸을 드러내는 위험을 감수한다(물론 그 덕에 얘를 보기는 한다) 사실, 이곳은 해마다 낚시하는 사람들이 얼음을 깨놓는 장소이다. 도로가에 차를 세우고 유리창을 내리면 빤히 보인다쓰레기는 아마도 낚시를 즐긴 분들이 남긴 흔적일건데 얘네들이 컵라면을 먹지는 않는다ㅡㅡ;; 집에 오는 길에 만난 큰말동가리 하얀 손등이 얘를 동정하는 중요포인트가 된다사냥했는지 어디서 주웠는지 흰뺨검둥오리를 사체를옮기느라 애를 쓴다 무거워서 날지는 못하고 거의 끌다시피 하고있다애써서 먹이를 옯기려는 이유는... 오른쪽의 저놈, 새매때문인 듯하다.나눠 먹기도 싫을거고 같이 있으면 천적에게 노출될 위험도 커진다.게다가 이렇.. 2012. 1. 18.
주남저수지 학생들이랑 카메라 들고 몰려간 날 애들말로 대박, 작살은 아녀도 해넘이가 쩐다 -----------------------------------전화기를 잃어버렸다가 찾은 날 ㅋㅋ 2012. 1. 17.
2012 첫 Birding 나는야 나른한 밭종다리.볕 좋은 날은 졸립다긔 눈을 크게 떠도 유사상표 '힝둥새'는 아님 ㅋㅋ 3등신때까치...진짜 머리가 커종종 새도 잡아먹는 꼬마맹금.... 그래서 머리라도 크고싶었나? ㅋㅋ 근데 입에 문건 뭐임? 벌레가죽? 헐......왜가라 넌 거기서 뭐하니?눈 부릅뜨고 밥 찾는 말똥이... 눈 부릅뜬 오목눈이 뱁새를 불렀는데 얘가 달려와 쳐다본다.----------------------------해가 갈수록 새들이 줄어든다 2012. 1. 10.
2011 Last Birding 이제는 흔하다고 하기 어려운 참새 가끔은 나도 갈대줄기에 저렇게 붙어보고 싶다 ㅋㅋ 그 자리의 그 말똥가리. 시화호엔 얘를 사냥해도 좋다는 허락이 떨어졌단다 너무 많아서라는데... 서식지가 없어진 애들이 한곳에 모이기 때문일거다 오랫만에 렌즈로 들여다 보는 백할미새..얘는 멋진 신사같아얼음에 갖힌 물닭떼. 얘네들이 얼음을 녹였거나 얼지않게 한게 틀림없을거다 쉬하는 내앞으로 날아가는 잿빛개구리매 다시 돌아오길래 쉬 끊고.... 헐... 쥐라도 잡은걸까? 쥐는 아니고 새다잡힌 새는 누굴까나? 이젠 아얘 시화에 터 잡고있는 큰고니들시화에는고맙게도 겨울새들이 산다-----------------------------2011 Last Birding @시화호 2012. 1. 3.
임박한 미래에 놀아주기 *"넌 지나치게 따져, 호불호가 분명한건 좋은데 좀 과해"'좀 느슨해도 좋지 않겠나?"송년회 때 절친이 내게 던진 '평가'가 그랬다**며칠 전 작년에 '새해'라고 말하던 미래가 왔다.***미래가 현재에서만 실현된다는 점에선 미래는 없다더불어 미래와 현재사이에 급격한 시간적 단절도 없다현재는 임박한 미래의 연속이고 아직 지나가지 못한 미래다생생한 것이 현재라면 필연적으로 일정한 '지속'이 따른다그것이 현재가 과거와 미래를 다 갖고 있는 이유다#근면과 성실은 흠 잡을데가 없는 덕목이다그런데 인생의 목적으로 삼아주기는 좀 그렇다.우리는 오랫동안 속아 왔다. 근면과 성실이라면 한 평생을 바쳐도 좋을 가치라고 말이다##좀 놀자, 놀아주자. 특별히 자기자신과 놀아주자타인이 생산한 아포리즘을 붇잡고 인생이 늙어간다면.. 2012. 1. 3.
기약 품기 기약 한 가지 쯤은 품고 살아도 좋은 일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는 것이라도 좋고누군가에게 말하고픈 사연이어도 좋겠다 미완의 약속이거나 맹서면 조금은 흔한 것이겠고소급 불가능한과거의 무엇이라면 조금은 아플지도 모르지 그 중 무엇이이라도 상관없겠다기약은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미리 품어보는 일... 내게는 사람과의 기약이 으뜸이더이다 -----------------------주남저수지의 재두루미 2011. 12. 21.
세가락도요 -sanderling 세가락도요는 '낭만새'오직 동해에서만 그렇다----------------------강릉시강문 2011. 1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