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nolog

생존신고

by 시니피앙 signifiant 2015. 11. 2.

 

 

 

무언가를 벼른 것은 아니지만 그렇게 지냈다고 하면.

어깨를 부숴먹고 '쫄지 않기' 이상의 무언가를 했다면.

편애한 제자를 군대에 보내고 낳아 본 적이 없는 아들을 염려하게 됐노라 한다면.

한 자리에 오래 있어 보지 못하여 이제 내 자리를 봐두고 싶어 한다면.


근황을 이렇게 몇 자로 적어 두면

스위치를 켜듯 나를 떠올리지 않는다고 해도



몇 년이나 방치해둔 이 집을 '휴면계정'이 차압하기 전에 다시 살아 보기로 했습니다

기억을 더듬어 나를 알아 볼 누군가에겐 반가운 인삿말이 되기를 바랍니다. 욕심껏 말이죠

 

 

 

 


 

'오래 된 것'이 새것으로 교체되는 것은 몹시 슬픈 일입니다.

 왜냐하면 삶은 결국 '오래 된 것들'이 될 것이기 때문이지요.

'Mono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존신고  (0) 2015.11.02
제목을 입력하세요.  (8) 2012.05.09
눈을 바라보는 방식  (2) 2012.02.27
임박한 미래에 놀아주기  (4) 2012.01.03
기약 품기  (8) 2011.12.21
운평리에서  (4) 2011.10.05

댓글0